dream

Viewing 2015 Through the Lens of 2014

It’s about noon at the Dunphy house on the east coast of the USA, in sunny but chilly Middletown, New Jersey. Dad just put a small sausage pizza in his NuWave countertop oven and I am writing a blog about it. The pizza from ShopRite was 50% off, which means it will be even more delicious.

Meanwhile, back in Busan and Gimhae, South Korea, 2015 celebrations are well underway. And from here it feels like a dream. Or something long ago. Or something that hasn’t happened yet.

But, it’s something I’ll be back in the midst of in a few days after an 18-day sojourn over several seas. Thus, all the time, sleeping pills, early, early mornings and compromised digestive tracts will need to be calibrated anew. Shit. Maybe a poor choice of words.


The Men who make their own way

자신의 길을 개척하는 사람들 -그 첫번째 인물 ‘이재현’

TACFIT Team Leader
CST Instuctor
CST Kettlebell specialist
STOTT Pilates Instructor
FMS Instructor

전통무예 박양박수, 박양서각 지도자
전통 상무놀이(까기와 잽이) 지도자
전통 정형도수치료 하외술 지도자

연세대학교 경영학과 졸업
연세대학교 물리치료 전공
무브먼트 스페셜리스트를 꿈꾸는자

내 어린시절의 기억이라곤 학교,학원,학교,학원…가끔씩 친구들과 하는 축구. 그때는 그게 당연한 줄 알았다. 학창시절 성적이 좋은 편이었고 학교에서 공부를 잘하는 집단은 그룹으로 따로 묶고 학원도 그런 그룹 아이들의 어머님들끼리 치맛바람 날리면서 다 같이 몰려 다니고 하는 그런 생활의 연속. 일상의 모든 패턴이 틀에 짠듯 똑같았고 당연히 문과친구들은 나중에 법대나 경영대를 이과는 의대 치대를 가야된다는 생각. 누구 하나 그런 생활과 생각에 의문을 품지 않았고, 그런 생활속에서 자기철학이란 것은 있을 수도 없었다. 학교에서는 오로지 국영수만 강조했지, 체험학습같은 것도 없었고 ‘나’라는 존재, 자아를 형성할만한 기회는 없었다. 내가 아는 세상 그것이 이 세상의 전부인 줄만 알던 시기였다.

그렇게 고등학교를 졸업했고, 재수학원을 다니고, 수능을 쳐서 나름 좋은 대학에 아버지께서 원하시는 경영학과를 들어갔다. 그런데 그렇게 들어간 대학교에서 난생 처음으로 여러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게 되었고, 이때 나의 철학을 형성하게 되는 중요한 두가지 활동을 하게 되었는데 하나는 태껸 동아리활동이고 다른 하나는 야학 영어강학(강의라 하지 않고 강학이라 불렀음)이었다.


South Korea Trip- Jinhae 진해

Alright you can check out the video of my trip from Busan to Jinhae in South Korea. The trip in total was 122 kms. I rode the #2 highway to Jinhae and back. On the trip I checked out several parks including Dream Park, Energy Park and Marine Park. I got to ride in an electric car and almost saw a wall fortress. I hope everyone is well. I am currently in Winnipeg, Manitoba. It is snowing here which seems crazy for October. Well at least I get to leave in a week. Each video is a one day trip. I start the day with no plan other than a final destination. By the end of the day I have compiled 2-4 hours of footage on two cameras.

Syndicate content
 

Koreabridge - RSS Feeds 
Features @koreabridge     Blogs  @koreablogs
Jobs @koreabridgejobs  Classifieds @kb_classifieds

Koreabridge - Facebook Group